열심히 공부하던 생각이 문득나네요
열심히 | 2019.08.12 | 조회 92 | 125.137.xxx.xxx

미국서 석사 하던 당시 무지하게 열심히 살았던 기억이 문득 나네요.

참 그땐 재미있게 살았었는데 하고 회상하고 있지만 말이죠.

몸이 아파서 박사 과정 하다 말고 한국에 나와 있은지 좀 됐네요.  

여기 써있는 글들을 보다 보니 예전 생각이 나서 몇자 적습니다.  

몇몇 분들은 학점이 안좋다. 힘들다 여러 가지 글들을 많이 올리시는데요,

저 같은 악조건도 있다는 것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

어플리케이션을 준비하면서 박사 과정에 붙을라고 얼마나 전전 긍긍했는데,

붙었을때 얼마나 행복했는데, 건강을 잃으니 암튼 모두 소용없게 되더군요.

그리고 그 뒤에 찾아오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말할 것도 없었고요.  

몸만 좀 건강해지면 얼마나 좋을까, 정말 열심히 다시 한번 해보고 싶은데 하는

소원으로 매일매일 영어로 교수한테 뭐라뭐라 말하는 꿈까지 꾼답니다. :)  

저같은 상황에 처해계신 분들도 있겠지만요, 암튼 유학생 여러분 항상 priority는

자신의 건강을 유지하는 게 최고 인것 같네요. 

이렇게 몸이 안좋게 된 것도 무슨 하늘의 뜻이 있어서겠지 하면서 긍정적으로 살랍니다.  

그럼 기분 좋은 그리고 자기와의 싸움에서 승리하는 삶을 사시길 바라면서..

생생한 전 세계 탐방기! 지구촌특파원 바로가기

윗   글
 저 같은 분 계신가요?
아랫글
 강아지를 키울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