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보내는 편지.
369Daniel | 2018.11.27 | 조회 298 | 24.25.xxx.xxx

내가 당직사관인것을 알면, 병장과 고참 병사들이 매우 싫어하고, 긴장하고, 편히 쉬어야 할 저녁이, 

매우 빡센, 저녁이 되곤 했다. 그도그럴것이, 나는 대충 근무자 신고를 받지 않고, 늘, 철저하고, Strict하게 신고를 받아서, 
신고는 늘상 길어지기 일쑤 였고, 꼭 혼나는 친구들이 나오기 일쑤였다. 
일석점호시에도, 나는 규정집에서 확인하게 되어있는 것들중 한두가지를 정해, 미리 알려주고, 
철저히 그것들을 검사했고, 전달이 제대로 되지 않아 잘 준비가 되지 않은 내무실은 늘, 잠자는 시간이 늦어지곤 했다. 
매우 엄격하고 철저한 사람이였다. 그러나, 나의 외모를 처음보거나, 나와 몇번 만나게 되는 사람마다, 
2~3번 즈음 만나고는 매우 유하거나, 부드러운 사람이기에, 군시절에 참 부드러웠을 거라 말들한다. 
나도 이상하다, 싫은 말을 잘 못해서, 늘 돌려서 말하고, 약간의 거짓말을 하곤하는 내가,,, 
그 4년가까운 시간동안 어찌 그리 철저하고 엄하고, Strict했나. 보니, 나는 남들에게는 그러지 못하면서, 
내 스스로에게 너무 철저하고, 인색하고, 엄하다. 군 특성상 나보다 계급이 낮은 그들에게, 
내 스스로에게 요구하듯이, 요구를 했으니 얼마나 힘이 들었을까 그들이..  
그럼, 나는 내 스스로에게 얼마나 힘들게 혹사당하고 있는가? 
오늘 하루는 나를 사랑할 수 있게, 내 스스로에게 남들에게 하는 
절반만이라도, 친절하도록, 마음껏 행복하고, 쉬도록 놔두도록 기도해 본다.


SAT 1530 달성! 비법 확인 go ▶ 바로가기

윗   글
 공손하면 모자란줄아는 사람 많네요..
아랫글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