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California 여행) 현실에 지옥이 있다면 이런 모습일까 - 데스밸리 단테스 뷰(Dantes View)
솔솔이 | 2015.03.22 | 조회 1907

12월 24일 ~ 12월 28일 (5일) LA

12월 29일 ~ 1월 1일 (4일) 라스베가스

1월 2일 ~ 1월 5일(4일) 샌프란시스코

1월 6일 ~ 1월 9일(4일) 샌디에고

12.24 수 LA 1일차 - 헐리우드거리 - ucla - 인앤아웃버거 - 그로브몰 야경구경

12.25 목 LA 2일차 - 비버리힐즈 - 산타모니카 - 코리아타운에서 장보기 - 크리스마스파티

12.26 금 LA 3일차 - 유니버셜스튜디오 - 코리아타운 돈까스 & 빙수

12.27 토 LA 4일차 - 디즈니랜드 - 노래방가려다 실패 - 육회 ^ㅁ^

12.28 일 LA 5일차 - LA 다운타운 구경 - 재팬타운 - 게티센터 - LA최고 맛집 길목고기 - 그리피스 천문대 야경구경


12.29 월 라스베가스 1일차: LA-라스베가스 이동 - 서커스서커스 호텔 구경 - 프리몬트 스트릿 구경 - 라스베가스 스트립 구경

12.30 화 라스베가스 2일차: 그랜드 캐년 투어 - m&m월드 & 코카콜라 스토어 구경 - 라스베가스 야경 구경

12.31 수 라스베가스 3일차: 아리아 호텔 이동&호텔구경 - 아리아 호텔 부페에서 브런치 - 시티명품센터 구경 - 벨라지오 분수쇼 - New year's Eve party!! - Fireworks on New year's Eve !!!!!!!! - 카드도박 체험 - 술술술

1.1 목 라스베가스 4일차: 데스밸리 투어 - 골든너겟 호텔 구경 - 그레이하운드 버스 탑승(라스베가스 - 샌프란시스코)



라스베가스 4일차: 데스밸리 투어 !!









안녕하세요

솔솔입니당 !!




우리의 마지막 데스밸리 여정지는 바로 단테스뷰 !!!







역시 전 목적지였던 데빌스 골프에서 한시간을 넘게 달려서 도착한 이곳...

데스밸리는 다시 갈곳은 못될거 같아요.
너무 구경하기 힘듦 ㅠㅠㅠ

차안에 그냥 있는데도 지치고 배고프고... 힘들었습니다.
만약 가고자 한다면 전날 잠을 충분히 자세요 여러분 ㅋㅋㅋㅋ





단테스 뷰는 세계 명작으로도 잘 알려진 단테의 신곡인 '지옥편'이 현실에 있다면 이런 모습일까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황량하고 정말 현실판 지옥같은 모습..










단테스 뷰는해발 1669m 정상에 위치해 있는데, 데스밸리에서 가장 높은 곳인만큼
오르면 데스밸리 전체의 모습을 조망할 수 있어요.









넓은 땅, 그리고 이를 둘러싸고 있는 거대한, 그리고 황량한 데스밸리의 모든 풍경을 한눈에 바라보니

죽음의 골짜기라는 말이 이토록이나 잘어울림을 실감하고
다시한번 미국의 거대함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었어요.

말로는 표현되지 않는, 넓은 땅덩어리는 정말 다시한번 말을 잇지 못하였습니다.
정말 인간은 자연 앞에서 한없이 나약한 존재임을 다시한번 깨달았습니다.







데스밸리 전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었는데 그 장엄한 파노라마에 그저 탄성만 나오더라구요..

아 우리가 이곳을 온거구나, 정말 대단한 곳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비록 술을 많이 먹고 늦잠을 자서 피곤했지만 오늘이 1월 1일이고,

1월 1일에 이곳 데스밸리, 단테스 뷰에 온것에 감사했어요.


수없이 펼쳐진 산들을 보며 새해 다짐과 소망을 빌고, 다시한번 자연앞에 고개를 숙이게 되었습니다.

















세상은 아니고 데스밸리 중심에서 사진을 찍다.
아무리 두팔 넒게 벌려도 다 안을 수 없는 이 거대한 자연 앞에서 그저 경외심만 들었습니다.




















데스밸리에서 가장 높은곳에 위치한 단테스 뷰에서도
가장 높은 봉우리로 올라가 전경을 바라보며 2014년을 되돌아보고 새해 다짐을 제대로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

남은 교환학생 생활에 대한 다짐도,
2015년 에 대한 다짐도,
앞으로 제 삶의 방향과 비전에 대한 생각도 다시 되잡았었던 기억이 생생히 나는데

지금 저는 그대로 살고 있는지...

포스팅 하면서 다시 반성해봅니다 ㅋㅋㅋㅋ





거대하고 황량했던 데스밸리 투어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고 점심먹으러 우리는 이동해요.

주변에 데스밸리가본 친구들도 한명도 없고,
다른 친구들도 그랜드 캐년이 훨씬 재미있었다고 하는데 저는 데스밸리 투어에 대해서 만족했어요.

제생각에 아마 걔네도 체력적으로 이때 너무 힘들었어서 그런듯 ㅋㅋ

언제 이런 풍경을 보고 언제 이런 황량하고도 황홀한 장관을 구경할 수 있겠어요.

다시한번 캘리포니아 여행을 온것에 대해, 그리고 이 좋은 친구들과 함께한 것에 감사했던 순간이었습니다.



윗   글
 ● 로마의 휴일 ROME #122 로마 3대 젤라또. 지올리띠
아랫글
 BMW California 여행) 바위를 물감으로 칠하다 - 아티스트 파레트 / 악마가 골프를 치는 곳 - 데빌스 골프코스 in 데스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