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의 한번은 이탈리아를 만나라[밀란]#87 밀라노 두우모 대성당.
수스키 | 2015.03.01 | 조회 2547


ㄷㄷ 지금 포스트가 약간 에러가 나서 무섭네요.. 날라가지 마세요 포스트님 ㅠㅠ
그동안의 포스트 욕구를 잠재우려면 아직 좀 더 올려야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동안 정말 많은 일이 있었는데..
하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디서 부터 설명을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파티는 늘 잘 즐기고 있습니다.
술은 요즘 끊고 있어요.
저번에 술병 제대로 걸려서 위염 심히 걸렸거든요

그런데 그건 다 매운 거 때문이다라는 결론을 지 멋대로 내려서
제가 진짜 매운거 조그만 먹으려 해도 레이져 눈총 3개가 날아옵니다.

누굴까요 바로 키아라 마리아 프란체스카.

아 그리고 프란체스카 명지대학교로 교환학생 갑니다.
혹시 명지대 학생분 계신가요? 럭키 걸보이 시네요..


프란체스카와 함께 하는 삶은 그 어느 삶보다 풍부하고 알찹니다 *_*


하하 다시 밀란으로 돌아가서

언제나 어느때나 일단 일인 일 젤라또를 실천합니다.

하... 잡소리 많이 하고 싶은데 일단 제가 제일 사랑하는 제가 그동안 여행하면서
제일 아름답게 느껴졌던 성당을 소개해드리고 싶기에..






바로 바로 밀란의 대표 관광지 명물.
밀란을 왔는데 여길 안가면 진짜 바보 천치인... 바로 밀라노 두우모 성당입니다







조각작품의 집대성 이태리 밀라노 '두오모' 대성당에 갑니다. 드디어

3159개의 조각작품으로 지은 밀라노 두오모 대성당.


이탈리아의 밀라노 두오모는 전체가 마치 하나의 섬세한 조각작품처럼

아름다운 외관을 간직하고 있어 이탈리아 내 수많은 두오모 가운데대표적인 건축물로 꼽힌답니다.

제가 이태리에서 가장 사랑했던 건물 중에 하나.




이 건물이 명성을 얻게 된 것은 공사기간만 무려 4백여년이 소요될 정도로 공을 들이면서 입니다.

1386년 착공된 이 건물은 19세기 초에 이르러서야 당시 이탈리아왕으로 군림했던 나폴레옹에의해 완공됩니다.

공사 기간중 건축책임자가 여덟번이나 바뀐 것은 어쩔 수없는 일이었겠죠
공사기간이 워낙 오래 걸렸기 때문에 건축책임자가 죽으면 다른 건축가가 그 뒤를 이어 공사를 계속해야 했어요

정말 이 유럽인들의 집념은 대단한 듯. .



정말 이 성당은 누가 보아도 아름답기 그지 없습니다. 처음에 이 밀라노의 두우모 성당을 보고 정말 탄성을 지르고

혼자 가만히 두우모 성당만 보고 있는데 키아라가 저 멀리서 기다리고 있더라구요. 부럽다. 키아라.

넌 이렇게 수백 수천년의 역사가 깃들어 있는 도시에서 공부를 하는 구나. 멋있는 여자인 우리 키아라.

이 두우모 성당은 밤에 봐야 참 멋있는데, 키아라만 봤을 때 잠깐 봐서 사실 아쉽기도 했어요.



그래도 그 순간이 짧을 수록 더 기억에 남는 듯. 특히 최고 1m높이에 수백 개에 달하는 첨탑들이 하늘을 찌를 듯 했어요

성당 지붕 위에 밀집되어 있는 모습은 말 그대로 장관.






밀라노가 날씨가 좋기가 참 힘든데 저희 여행갔을때 참 날씨가 좋았다는. 했살에 아름답게 빛나는 밀라노 두우모 성당.

여기서 한 컷 또 찍어 봅니다.





가까이 다가가면 건물의 외부가 온통 성자와 사도들의 모습을 한 대리석조각들로 장식돼 있음을 알수 있어요.

다 종교와 관련된 조각들일 겁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것이 종교와 관련된 유럽.

그렇기에 유럽을 오시기 전에 종교화나 그리스 신화같은 책을 미리 보고 오시면 더욱 좋답니다.


두우모 성당에 들어가는데는 돈을 내지 않지만 만약에 사진을 찍는다면 2유로를 내야 합니다.

2유로를 내면 팔찌를 채워주는데 그 팔찌 차고 열심히 사진찍었어요. 내 피같은 2유로.......

그리고 느끼게 된 것은 왜 공사기간이 그토록 오래 걸렸을까 라는 물음의 해답.






가끔 건축공부를하면서 여러 프로젝트를 하다보면 정말 디테일을 중요성을 느끼게 되요.

작은 거 하나하나 소홀히 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긴 작품과 걸레받이 하나하나 정성들여 디자인 프로젝트의 차이는 하늘과 땅 차이라는

그리고 그 디테일의 요소를 뛰어넘는 바로 이곳. 정말 상상할 수 도 없는 수많은 조각들과 아름다운 문양들이 수를 놓았어요.

400백년간 수많은 사람이 이 건축물하나때문에 무수한 세월을 받쳤고 그 공간안에서 한 순간에 모든 것을 느끼기엔 역부족이었어요.

정말 거대한 생명체 같았다는.


뭐 설명서 같은 거나 안내판도 하나도 없어서
가이드 북 어디에도 이들을 소개하지 않아 그냥 '구경'하는 수밖에 없었어요












밀라노 두오모 대성당

두우모는 대성당을 의미하는 단어랍니다.

파란 하늘을 병품처럼 가리는 성당의 웅장한 크기는 저 뿐만 아니라 밀라노늘 방문하는 모든 여행자에게 틀림없이 엄청난 감동을 선사할 거라 생각해요.

단순히 규모 면에서 충격을 주는 정도만을 놓고 볼 때
밀라노 대성당을 능가하는 건물은 로마의 산피에트로성당 외에는 없다고 해요. 하지만 전 산피에트로 성당에 가지 않았기에 밀라노 대성당이 최고의 성당입니다. 저에겐



아마 135개의 대리석 첨탑들과 2, 245개의 대리석상들을 모두 둘러보려면
며칠동안은 바쁘게 움직여야만 할 정도일 것 같아요
. 한 도시에 이틀은 정말 너무 힘든 듯..

밀라노에 적어도 한 일주일은 있어야 할 것 같아요

.


일단 크기를 가늠하게 할 수 있는 사진 중 이 사진이 가장 으뜸일 듯. 기둥 하나가 이정도 스케일. 얼마나 거대한 성당인지 가늠이 되시나요?

정말 이태리의 선조들은 대단한듯. 화려한 고딕스타일의 이 건축물은 정말 인생에 꼭 한 번은 봐야 할 성당 같아요.





고딕양식에 대해서 간략하게 설명드릴께요

고딕 건축 양식(Gothic architecture)은 중세 시대 말 유럽에서 번성한 건축 양식의 하나입니다. . 로마네스크 건축 이후와 르네상스 건축 이전에 있었죠

12세기에 처음으로 프랑스에서, 그리고 16세기로 접어들면서,

고딕 건축은 양식에 있어서 모욕이라고 여겨지는 르네상스의 후반부 동안 고딕이라는 낱말이 처음 등장하면서,

"프랑스 양식" 작품으로 그 기간 동안 알려져 있었다. 이의 특징은 첨두 아치, 리브 볼트, 그리고 플라잉 버트레스을 포함하고 있어요.

저도 여기 오기전에 저 단어들 하나도 몰랐는데.. 엄청 공부중이에요.




고딕 건축은 유럽의 지역 교회들과 대수도원, 그리고 수많은 대성당의 건축에서 쉽게 찾을 수 있어요

많은 , 궁전, 마을 회관, 협회, 종합대학, 그리고 주택까지 이러한 건축 양식이 쓰인답니다.







큰 교회와 성당, 그리고 고딕 양식이 가장 강력하게 표현된 수많은 시민 건물들에서 찾을 수 있는데, 감정에 호소한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요.

수많은 교회 건물들은 이때부터 남아 있는데, 그 가운데 가장 작은 것도 자주 건축학적으로 구별되는 구조물들입니다.



반면, 많은 큰 교회들은 값을 매길 수 없을 정도의 작품으로 여겨지며 세계 유산 지역으로 유네스코에 등재되어 있답니다.

이러한 까닭에 고딕 건축의 연구는 크게 보면 성당과 교회의 연구이기도 하지요. 유럽 여행 역시 성당과 교회의 끝없는 여행이기도 하고요 ㅎㅎ



고딕 복고 양식이 영국에서 18세기 말에 시작되어 19세기를 걸쳐 유럽에 퍼져 20세기에 교회와 종합대학 구조물로까지 이어졌다고 합니다.









아래애는 무슨 무덤이 있었어요 누군진 몰라도 굉장히 유명한 교황님이시거나 아니면 신부님이시겠지요 아니면 왕이던가. 아 좀 더 공부할 걸 그랬네요.










이렇게 두우모 성당을 한 번 보고

다음날 밀란을 떠나려니 발이 떨어지지 않아서.. 다시 이렇게 보려고 갑니다.

그 다음날 날씨는 정말 그지중에 상 그지였어요 ..




그래도 멋있는 내 밀란.. 두우모 성당 ..

아름답다.. 날씨 그지같은 날도 이렇게 매력적이고 아름답다니... 아 ㅠㅠㅠㅠㅠㅠ


여러분 키아라가 사는 밀란으로 꼭 오세요 *_*

그리고 이 웅장한 아름다움 꼭 느끼고 가시길



(참조 :위키피디아 백과사전. shineyourlight-shineyourlight.blogspot.com/.../il-duomo-di-milano.html, blog.segye.com/lbd3587/101537)




시간 도 없어서.... 진짜.. 이 맛있는 나라에서 맥도날드 빅맥을 먹었답니다.
이게 7유로.... 허허 비싸당 헿



T0 BE CONTINUE...

윗   글
 ● 물의 도시 베니스 #88 드디어 왔다. 낭만의 베네치아.
아랫글
 ●일생의 한번은 이탈리아를 만나라[밀란]#86 에마누엘 2세 갤러리 : 유럽 3대 갤러리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