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마의 휴일 ROME #132 로마의 목욕탕 카라칼라 욕장
수스키 | 2015.03.24 | 조회 3007
목록


저는 여기가 정말 오고 싶었어요 
바로 카라칼라 욕장. 

하지만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오늘은 쉬는날 *_* 

고로 밖에서만 엄청 바라봅니다.. 

카라칼라.... 



카라칼라 욕장에 대해서 설명드리겠습니당 !! 




카라칼라 욕장은 당시 재위하던 황제의 이름을 따 명명된고대 로마에서 두 번째로 큰 목욕 시설이랍니다. ! 






로마 제국이 전성기를 이룩했을 때, 공공 목욕탕 시설은 기분 좋은 환경에서

다양한 여가 활동을 즐길 수 있게 해 주는 주된 시민 시설이었답니다 

참... 로마제국 때부터 이렇게 오픈마인드였다니... 

역시 서양인들 스케일이란.. 




목욕탕은 특히 목욕하는 이들에게 따뜻한 물을 제공해 주던

바닥 아래의 난방 시스템이 발명된 이후부터는 대단한 토목 공학적 업적이기도 했어요

흠 우리나라의 반대편에서도 바닥을 난방한다는 건 처음 듣네요.


저희보다 더 먼저 바닥을 데피다니... 


대단한 걸... 










여하튼 로마에는 이런 시설이 여러 군데 있었으나, 칼리칼라 목욕탕은 단연 가장 인상적인 곳이랍니다.

카엘리우스 언덕에 위치한 이 목욕 시설은 211년 카라칼라 황제가 통치하던 시절에 건설이 시작되어 6년 후에 완성되었어요






이 건물은 한 번에 1,600명의 손님을 받을 수 있었으며, 매우 뜨거운 물이 든 욕조가 있는 '칼다리움', 

'테피다리움'(미지근한 물), '프리기다리움'(차가운 물), 그리고 '나라티오'(야외 수영장)

여러 개의 독립된 방으로 이루어져 있었어요..


지금은 어디가 욕장이고 어디가 뭔지 아무것도 알 수 가ㅏ없고 

그저 흔적과 문헌으로 짐작하는 것이랍니다. 


우리나라의 온탕 냉탕 그리고 야외 수영장 개념과 똑같네요. 


 



 







로마에서 제가 제일 좋아했던 나무
이 나무가 뭔질 아시는 분 계신가요? 

뭔가 정말 따뜻한 지방에만 있을 것 같은 쉐잎의 나무에요 


진짜 나무가 엄청 높고 이파리는 저 엄청 위에 밖에 없는 이나무..
찾고 싶습니다.

한국에서 키우긴 무리겠지요... 










다시 돌아와서 !! 

시설 안에는 더 많은 운동을 즐기고 싶은 이들을 위한 경기장과 체육관도 있었으며

지적인 탐구에 빠져드는 편을 선호하는 이들을 위한 그리스어와 라틴어 도서관도 있었다고 해요.


정말 엄청난 토지를 사용해서 만든 공간. 



목욕탕은 6세기까지 영업을 계속했으나, 이후 고트 족이 침입하여 물을 공급해 주던 수도교를 파괴해 버렸어요.












건물들은 차차 쇠락해 갔고, 16세기에는 파르네세 가문이 자신들의 궁전을 장식하기 위해 
화려한 대리석 시설 대부분을 떼어 갔습니다..


20세기에 파시스트 독재자 베니토 무솔리니가 이곳에서 야외 오페라를 상연한다는 아이디어를 도입하면서
목욕탕은 새로운 생명을 얻게 되었어요

전문가들은 가수들의 목소리에서 나오는 떨림이 건축물에 손상을 입히는 것이 아닌지 의문을 제기했지만
이러한 공연은 계속되어 왔습니다. 이태리의 암흑기라고도 할 수 있는 시대에 

이 차마 만지지도 못하는 공간을 오페라로 만들 생각을 하다니..









이 건물군은 약 450m 사방으로 20ha의 규모를 갖고 있었으며, 중앙의 큰 건물은 약 228m×116m의 장대한 외관을 가진 것인데 중앙 홀은 56m×24m의 크기로, 높이 33m이랍니다. 


대충 감이 오실까요...? 이렇게 말씀드리면 






구조는 콘크리트로 보올트를 사용하였으며, 장식이 화려하였고 바닥은 모자이크로 되어 있었어요


여기 안에 들어가서 거닐면 뭔가 반짝 거리는 게 가끔씩 보이는데 예전 모자이크가 녹아 내린 흔적이라고 ..


저대신 혹시라도 들어가신다면 꼭 보시길 바라며... 



유적지 운이 없는 수스키입니다.. ㅠㅠㅠ 




(참조: [네이버 지식백과] 욕장 [Thermae] (서양건축문화의 이해, 1996.9.25, 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 지식백과] 카라칼라 욕장 [Baths of Caracalla]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세계 역사 유적 1001, 2009.1.20, 마로니에북스))









사실 이렇게 셀카만 엄청 찍고 다녔어요... 
그다지.. 막 

뭐 특별하게 할 건 없었고 
제가 가보고 싶은데를 그냥 무작적 걸으면 

나오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참 신기한 로마.

절대적으로 길을 잃은 적은 없습니다 

로마인들이 참 스마트한 듯. ? ㅋㅋㅋ


To be continue... 



윗   글
 ● 로마의 휴일 ROME #133 새해 카운트다운은 여기서 !!
아랫글
 ● 로마의 휴일 ROME #131 그냥 로마를 걷는다. 마치 집 앞 골목을 걷듯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