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사.두번째. 추천서 걱정
몰라알수가없어 | 2020.11.20 | 조회 137

유학생 남편 따라 아무것도 모르고 미국와서 한국 석사(교육대학원) 인정 받아서 남편 학교에 지원해서
장학금도 받고, 토플이나 이런것도 웨이브 받고 쉽게 들어갔어요.
남편은 곧 취업도 목전에 두고 있던 터라, 남편 뒷바라지가 일단은 우선이라 생각해서

제 전공이랑 비슷하지만 좀 다른 곳에 들어가서 졸업도 했어요.
OPT로 관련분야에서 1년 일한게 제일 재미있었고, 공부자체는 그렇게 까지 흥미있진 않았구요..전공분야 교수님들이 제가 입학한 해에 다 떠나시고, 한분이 명목상 유지하셔서 정말 흥미없게 다녔습니다. 그 전엔 정말 빵빵한 교수님들이 계셨는데 말이죠 ㅠ



지금 비자 바꾸면서, 쉬는데..OPT로 일했던 곳에는 신분이 필요하고,
배우자 비자로 있는 동안 생산적인 걸 할 수 도 없고,
자격증 나오고 앞으로도 무언가 할 수 있는걸 하고 싶고,

상담대학원을 가고 싶단 생각이 드는데..(미국에서 전공한 거랑 약간은 관련있어요)
그럼 세번째 석사인데다가 -ㅅ-;;;;;;; (미국에선 두번째, 인생 전체로는 3번째가 될)


딴 것 보다, 미국에서 다닌 대학원에선 추천서를 써줄만한 관계를 지닌 교수님이 없네요 ;;;;;;;;;;;;; 하...

피가 되고 살이 될 조언 부탁해요. 넘 아프진 않게요

아랫글
 박사 2년차에 교수님 안식년 괜찮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