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인데도 아무런 연락이 없네요. 버려진 기분이 듭니다....
gg | 2017.04.01 | 조회 1127
게시판 사람들 이야기가 딴세상 이야기 같다..
나도 지원서 쓸때만 해도 저런 일들을 꿈꿧는데..

12월부터 지금까지의 시간이 헛되게 느껴지고 허망하다.
12월 그 이전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나약하게 똑띠 준비 못했던 내 자신이 싫어진다.

만우절 거짓말처럼 연락왔으면 좋겠으나, 주말이라 일 할리가 만무하겠지.
월요일에는 꼭, 더이상 기대도 않으니 신속한 리젝 메일로 나를 일상에 복귀시켜줘.
리젝보다 나쁜건 무소식이다...


윗   글
 터미널 석사에서 박사 진학
아랫글
 국비유학 특별전형에 대해 아시는 분 계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