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택했던 교수님께 받은 이메일인데요.
늅늅 | 2013.03.04 | 조회 1238

얼마전 느닷없이 한국시간으로 새벽에 코디네이터한테 불시에 전화 인터뷰를 봤습니다.

당연히 크게 잘하진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틀쯤후에 컨택했던 교수님께 또 새벽에 전화가 왔습니다.

지금 회의중인데 urgent한 call이라면서 어디 지원했는지랑 현재 어드미션 받은게 있는지 물었습니다.

그래서 아직 없다고 답변했고 전화는 짧게 끝났습니다.

저는 그 전화의 시그널이 무슨 의미인지 몰라 다시 메일을 보냈습니다.

새벽에 받은거라 정확히 파악을 못했는데 무슨 뜻이었냐고 물었습니다.

그래서 답장을 받았는데 waiting이라는거 같네요.

그래도 어드미션을 받으면 꼭 가고 싶은 학교고 일년 가까이 컨택했던 교수님이라 꼭 가고 싶긴한데 웨이팅중에서도 상위그룹이 있을까요? 한번 읽어보시고 의견을 주세요.

매일매일이 살얼음판이네요.. 휴~~

감사합니다.

---------------------------------------------------------------------------------------------

Hi ZZZ,

I called because my colleagues had asked whether you would come if U of XXX offered admission to you. I said yes. They asked what other schools you applied to. I told them that I would find out, so I called you.

It looks like they have voted to put you on the waiting list because they found other candidates more attractive...

윗   글
 복수학위? or 대학원진학?
아랫글
 예방접종에 대한 내용인데 모르는게 너무 많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