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동안 방황하다가...1년준비해서..원서 다 보내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 | 2004.12.23 | 조회 301
gre 할때..gre 만 잘 보면....세상이 다 내것이 될 줄 알았더니... gre는 진짜 완전 세발의 피 였습니다... 준비할게 얼마나 많던지.....학교마다 쫓아다니면서.....일일이 다 체크해서 다 보내고 준비하는게 만만치 않았습니다... 제일 힘들었던거는 추천서 였습니다.... 저는 친분있던 교수님이 한분도 안 계셨기 때문에.... 거의 무작정 들이댔습니다...그냥 찾아가서 써 달라고 했습니다.... 어떤 과목 들었다고...유학가고 싶다고 했습니다.. 교수님들 나름대로 잘 써 주셨지만....많이 힘들었습니다... 부탁하는것이 쉽지 않았습니다... 암튼 어떻게 어떻게 해서......다 보내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보낼때는 바빠서 하루하루 잘 가더니..... 다 보내고 나니 약간 허무하기도 하고..약간의 패닉 상태로 빠진듯 합니다... 영어공부도 빡시게 해야 되는데.... 준비하시는 분들은 마무리 잘 하시고..... 유학 준비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영광이 있기를 바랍니다...저도 포함해서요..호호

윗   글
 TA나 RA도 증명서 떼야 하나요?
아랫글
 브리검영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