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여긴 한국인데요..
여긴 | 2004.12.19 | 조회 435
한국입니다. Vanderbilt 란 학교를 아는 사람은 전국에 몇 백명도 안될 겁니다. 퍼듀는 오히려 많이 알죠. Vanderbilt는 유학파 교수들도 모를껄요? 왜 한국인들이 그 곳에 안가냐는 질문이 여기서는 핵심이죠.. 그에 대한 답은 한국사람들은 아무도 그 학교를 모른다는 겁니다. 모르면 인정안해준다는 것이죠. 그 사람이 천재라면 모를까... 그런데, 그 학교 다닌다고 거의 다 천재인가요? 대개 그냥 수재 이겠죠. 아지만, 수재는 한국에도 널렸습니다. 그 학교 나온 사람들이 우리나라 와서 업계에 큰 명성을 날린다면야 혹 모르죠. 앞으로 그학교로 많이 가게 될지도... 그리고, 사실 한국에서는 미국 학부 수준 평가는 의미가 없어요. 서울대 119위니, 뭐니 하는 모든 평가가 대학원 평가지, 학부 평가가 아니거든요. 학부평가로만 보면 서울대도 랭킹 엄 청 올라가죠. 밴더빌트도 마찬가지입니다. 학부 USNEWS 랭킹이 30위 정도 되는데, 사실 그 랭킹도 별로지만, 대학원 평가에서는 공대에서 59위, 경영쪽에서는 39위군요. 사실, 이 순위면 우리나라에서 석, 박사로는 이런 곳에 유학 안갑니다. 갔다 와봤자, 별 쓸모 없으니까요. 우리나라에서는 대개 대학원 랭킹 30위넘으면 그 학교의 이름 조차도 사람들이 거의 모릅니 다. >퍼두랑 Vanderbilt랑 비교가 되나요. > >Vanderbilt는 전체 순위를 통틀어 미국 상위권 명문대 입니다. > >퍼두는 공대 빼고 근처에도 못가죠. > >미국 살거나 현지 대학생이 아닌가요? > >아니면 유학간지 1년도 안됐거나. >
윗   글
 흠...
아랫글
 대학원랭킹 30위 넘으면 그 학교의 이름조차도 사람들이 거의 몰라?